​문 대통령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에 36조원 투자·21만개 일자리 창출”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06 16:59
울산 전략보고 행사 참석해 예타 면제 등 관련 산업 육성 약속 “바닷바람, 21세기 석유…2030년까지 해상풍력 5대 강국 도약”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를 방문, 수소 선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건립과 관련해 “1단계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2025년까지 울산시에 공공과 민간을 합해 1조4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풍력발전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시에서 진행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 인사말에서 “올해 안에 ‘그린수소 발전 로드맵’을 마련해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속도를 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일정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13번째 현장 일정이자, 4번째 지역균형 뉴딜 투어다.

특히 울산시가 국내 최초로 대규모 ‘부유식 풍력단지’를 조성, ‘청정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신성장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먼저 “울산은 까마득한 선사시대부터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왔다”면서 “삼국시대에는 여러 나라의 무역선이 오가는 관문이었고, 우리나라 최초의 임해공업단지가 들어선 1970년대부터는 수출로 대한민국의 공업화를 이끌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울산 앞바다 동해 가스전은 우리 기술로 해저 2000m의 천연가스를 끌어올려 우리나라를 세계 95번째 산유국 대열에 올렸다”면서 “그리고 오늘, 울산은 바다를 품고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해 가스전의 불꽃이 사그라드는 그 자리에, 203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건설될 것”이라며 “민관이 함께 총 36조원을 투자하고, 21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다. ‘화석연료 시대’의 산업수도에서 ‘청정에너지 시대’의 산업수도로 울산은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바닷바람은 탄소 없는 21세기의 석유자원과 같다”면서 “드넓은 바다 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는 국토의 한계를 뛰어넘고 에너지 전환과 탄소 중립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뿐 아니라 지역경제를 살리는 미래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는 2030년까지 6GW의 전력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구형 원전 6기의 발전량으로 57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막대한 전력이며, 연간 930만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목표로 한 2030년 해상풍력 12GW의 절반을 달성해 해상풍력 5대 강국에도 바싹 다가서게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생산된 전력의 20%를 활용하면, 8만4000t의 그린수소를 만들 수 있다”면서 “울산은 이미 부생수소의 최대 생산지다. 여기에 그린수소가 더해지면 울산은 2030년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로 도약하여 대한민국 탄소 중립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울산의 조선·해양, 부산의 기자재, 경남의 풍력 터빈과 블레이드 등 해상풍력발전을 위한 초광역권 협력사업으로 확대돼 부·울·경이 함께 발전하는 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는 바다 위의 유전이 돼 에너지 강국의 미래를 열어 줄 것”이라면서 “거친 파도와 바람 너머에 대한민국의 희망이 있다. 울산의 도전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는 국민과 함께 힘껏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