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한화토탈, 1조5000억원 규모 투자 프로젝트 완료…PP 40만t·에틸렌 15만t 생산시설 증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5-05 14:09
한화토탈이 2017년부터 추진해온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에틸렌 등 주요제품 생산시설 투자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PP 신규 공장 건설과 가스 전용 분해시설(NCC Side Cracker) 증설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약 28개월간 진행된 이번 증설 프로젝트에는 총 5300억원이 투자됐다.

3800억원이 투자된 한화토탈의 신규 PP 공장은 연간 40만톤(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신규 공장 증설로 한화토탈은 기존 연간 72만t에서 국내 최대인 연간 112만t의 PP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PP는 프로필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합성수지다. 전기전자소재, 자동차 내외장재, 각종 필름을 비롯해 식품용기, 포장재 등 다양한 생활용품의 원료로 사용되는 대표적인 플라스틱 소재다.

한화토탈은 이번 PP 증설을 토대로 코로나19로 증가한 국내외 시장 수요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도 완료됐다. 한화토탈은 가스 전용 분해시설에 1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15만t의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이번 증설로 한화토탈의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138만t에서 153만t으로 증가했다.

가스 전용 분해시설은 기존 석유화학원료인 나프타 대비 가격이 낮은 프로판 가스(LPG)를 원료로 사용해 경제성을 극대화한 설비다. 한화토탈은 이번 PP 신규 공장,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 프로젝트 완료로 연간 8400억원의 매출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통해 스티렌모너머, 파라자일렌 등 기초유분 중심의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으로 확장해 시황변동에 더욱 유연한 사업구조를 갖춘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고부가 합성수지 시장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배터리 분리막 소재로 사용되는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 설비 증설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끝으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1조47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마무리했다. 한화토탈은 4년간 진행된 대형 증설 프로젝트를 통해 NCC 증설 및 가스 전용 분해시설 완공, 폴리에틸렌·PP 신규 공장 완공 등 핵심사업 증설작업을 순조롭게 완료했다.
 

한화토탈의 PP공장.[사진=한화토탈]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