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신세계百 강남점,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식품관 방문자 검사 요망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5-05 10:59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서초구와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2명은 식품관 계산 직원이다. 백화점 측은 확진 직원 1명에 대해 지난 1일 오후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2일 검사를 받았고 3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30분∼오후 6시, 29일 오전 10시 30분∼오후 6시 30분, 이달 1일 오전 10시 45분∼오후 8시 30분에 근무했다고 백화점 측은 공지했다.

이어 "계산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해 나머지 직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신규직원으로 모두 교체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초구는 "4월 29일∼5월 2일 오전 10시 30분∼오후 8시 30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방문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를 바란다"는 재난안전문자를 이날 오전 발송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