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종합] 靑 “23기 윤석열 임명이 파격…20기 김오수, 조국·秋와 호흡 강점”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03 17:28
박범계, 직접 대면 제청…18기 문무일 이은 두 번째 호남 출신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특별 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했다. 최종 임명될 경우, 현 정부 마지막이자 문무일 전 검찰총장에 이은 두 번째 호남(전남 영광) 출신 총장이 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신임 검찰총장 후보로 김 전 차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날 오후 직접 문 대통령을 찾아 대면 보고하며 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면서 “김 후보자는 법무·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 왔다”고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국민의 인권 보호와 검찰개혁에도 앞장서 왔다”면서 “검찰 조직을 안정시키는 한편, 국민들이 바라는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대동고와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4년 인천지방검찰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현 정부 출범 직후 2017년 7월 고검장으로 승진했으며, 2018년 6월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됐다.

청와대는 사법연수원 23기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보다 김 전 차관이 윗기수인 것은 문제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선 기용 배경을 묻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2019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명 당시에도 후보 4면 중 한 사람이었고 그 이후에도 공정거래위원장, 금융감독원장, 국민권익위원장 후보 등으로 거론된 ‘최다 노미네이션 후보’”라며 “그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 갖췄다는 방증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2개월 간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면서 박상기·조국·추미애 등 세 장관과 호흡을 맞춘 바 있고 이런 게 큰 강점”이라며 “20기라는 기수도 검찰에서 단점으로 작용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18기 문무일 전 총장에서 23기 윤 전 총장으로 갔다가 20기로 다시 역전됐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18기에서 23기 뛴 게 파격적인 인선”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