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이성윤 탈락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4-29 14:18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사진=연합뉴스]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과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 4명으로 압축됐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탈락했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29일 오후 심사 대상자 중 4명을 제44대 검찰총장 후보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검찰 내부 인사 가운데 구본선 광주고검장(53·사법연수원 23기)과 배성범 법무연수원장(59·23기),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56·24기)이 이름을 올렸다. 

김오수 전 차관(58·20기)도 다시 한번 후보자로 결정됐다. 김 전 차관은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선 때 최종 후보군이었다.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자로 꼽힌 이성윤 지검장은 심사 대상에는 올랐지만 탈락했다.

박 장관은 소정의 절차를 거쳐 이들 중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2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