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뉴욕증시] '7분기 연속 흑자' 테슬라 역대 최고 실적…주가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4-27 07:15
중국 수요에 힘입어 7분기 연속 흑자 기록 주가, 정규거래서 '호실적' 기대에 1.21%↑ 시간 외 거래서 한때 3% 이상 급락세 보여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의 선두주자로 평가받는 테슬라가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1분기 실적을 발표, 7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2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뉴욕증시 정규거래 마감 이후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급증했다고 밝혔다. 주당순이익(EPS)은 0.93달러로, 전문가 예상치 0.79달러를 넘어섰다. 순이익도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통신]

 
테슬라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03억9000만 달러(약 11조5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74%가 급증하면서 시장 전망치 102억9000달러를 소폭 웃돌았다. 순이익은 4억3800만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다시 세웠고, 총순익도 일반회계기준(GAA0)으로 4억3800만 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대 수준에 도달했다.

테슬라는 이날 1분기 중 가상(암호)화폐 비트코인 2억7200만 달러를 매각해 1억1000만 달러의 이익을 얻었다고 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4분기 중 비트코인 15억 달러어치를 매입했다고 밝혀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시장의 강력한 수요가 테슬라의 매출을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테슬라 제품별로는 전기차 모델3과 모델Y를 18만4800대를 판매했다. 이를 두고 CNBC는 시장의 예상을 깨고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고급형 모델S나 모델X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생산하지 않고, 재고분 중 2020대만 출하했다고 테슬라는 밝혔다.
 
CNBC는 “테슬라는 올해 차량 인도량이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는 올해 최소 75만대의 테슬라 차량을 인도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하면서도 테슬라의 서비스질 개선을 촉구했다. 

CNBC는 “테슬라가 차량 판매량을 전년 대비 100% 이상 늘렸지만, 서비스센터는 28%, 모바일서비스 기종은 22% 늘리는 데 그쳤다. 이는 일부 테슬라 고객이 답답할 정도로 긴 수리시간을 겪는 이유를 설명해준다”면서 테슬라의 서비스 질 개선이 판매량 증가를 따라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 분기별 순이익 추이. [사진=CNBC 누리집 갈무리]
 

한편 테슬라는 이날 실적 발표와 함께 전 세계 자동차 업체가 겪는 반도체 부족 충격을 극복했다고 주장했다.
 
테슬라 측은 자사 자동차에 사용되는 반도체를 다른 종류로 교체하고, 새로운 공급업체로부터 납품받는 신형 반도체에 받도록 펌웨어(firmware)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신형 반도체를 어떤 업체로부터 공급받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다른 전기차 업체들이 자율주행 핵심기술로 채택하는 레이저 기반 주변 탐지 장비인 레이더(LIDAR) 대신 카메라를 활용한 테슬라의 방식이 더 좋다고 재차 언급했다.

테슬라는 “인공지능(AI) 기반 소프트웨어 아키텍처(architecture·컴퓨터의 기능적 구조)의 카메라 의존도를 빠르게 높이면서 레이더가 불필요해지는 시점을 훨씬 앞당길 것이다"라면서 “이에 따라 완전자율주행(FSD)팀은 비전(vision·시력) 기반 자율주행 체계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미국 시장을 테슬라 비전으로 바꿀 준비가 거의 다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테슬라 주가는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SE) 정규거래에서 전 거래일 대비 8.80달러(1.21%) 상승한 738.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실적 호조’를 전망한 기대 투자심리가 몰린 여파다.

다만 실적 발표가 이뤄진 시간 외 거래에서는 3%가 넘는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오후 5시 58분 현재 시간 외 거래에서 테슬라 주가는 1.65% 빠진 726.01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