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임준택 수협 회장, 일본 오염수 방출 위기에 수산물 지키기 필사적 행보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4-22 10:44
지난해 코로나19 위기에 이어 매년 악재 대응에 분주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무타협 대응

임준택 수협중앙회장(가운데)이 21일 수협중앙회 인천가공물류센터 식품안전검사실 현장을 찾아 안전관리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사진= 수협 제공]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방류 움직임에 관해 연일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소식이 들려온 이달 초부터 각계 단체와 연계해 공동대응을 하는 한편, 현장을 돌며 수산물 안전성 검증에도 만전을 당부했다.

임 회장은 일본이 오염수를 방류하면 바다가 오염돼 수산물의 수출과 소비가 끊어짐은 물론, 어촌의 관광방문도 끊어지는 등 수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온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관해서는 무타협 원칙으로 대응 중이다.

지난 14일에는 25개 전국 수산단체들과 함께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을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즉각 철회 △결정 철회가 있을 때까지 일본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해양환경과 국민건강을 끝까지 지켜나갈 것 등 내용이 담겼다.

이어 19일에는 수협이 가진 수산물 안전성 검증 능력을 설명하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먹어도 된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현재 수협은 ICP-MS(유도결합 플라즈마 질량분석기) 등 각종 실험분석기기를 이용해 식중독균(대장균, 장염비브리오, 황색포도상구균 등), 중금속(납, 카드뮴, 총수은 등), 각종 바이러스 등에 대한 미생물·이화학 검사를 실시 중이다.

특히 세슘, 요오드 등 방사성 물질에 대해서는 정부연구기관 사용장비와 동일사양인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분석기기를 활용해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수협에 따르면 현재까지 검사 결과, 국산 수산물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사례는 없다.

임 회장은 또 21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전한 수산물 공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재차 수산물 안전을 강조했다.

이날 수협중앙회 인천가공물류센터 식품안전검사실과 수산물 가공라인 현장을 살핀 임 회장은 관계자들에게 학교와 군부대에 공급되는 품목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를 주문했다.

특히 "오염수를 해양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의 결정으로 인해 소비자의 수산물 기피 현상이 확산될지도 모른다는 어업인들의 걱정이 정말 크다"라며 우려를 표시하고 "안전하게 수산물을 섭취할 수 있는 신뢰 기반 조성에 매진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