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발견된 수표 1억2000만원···주인 찾는 중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18 16:3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화관에서 1억2000만원에 달하는 수표가 발견돼 경찰이 주인을 찾고 있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경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직원이 1000만원 수표권 12장과 통장을 습득해 112 신고했다.

해당 직원은 심야영화 상영 종료 후 영화관을 청소하다가 수표와 통장을 발견했다. 월드타워점 사무소는 금액이 고액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표 12장은 은행 통장에 끼워진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유실물 프로그램 LOST 112에 수표와 통장을 등록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아직 수표 소유자가 경찰에 분실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다. 주말 중 분실신고가 들어오지 않으면 분실자를 찾기 위한 조치를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유실물법에 따르면 유실물을 습득해 신고한 사람은 물건 가액의 5~20% 범위에서 소정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