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日스가, 北김정은에 '조건없는 만남' 또 제안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4-17 13:19
북한 도쿄올림픽 불참 속 재차 제안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사진=교도·연합뉴스]

"(나는) 납북자 문제 해결과 생산적 일본-북한 관계 수립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이 끝난 이후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화상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NHK 등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스스로 최전선에 서서 행동하기로 결심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가 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겠다고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월 스가 총리는 북한의 도쿄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동향을 잘 살피고 온갖 기회를 활용해 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그러면서도 스가 총리는 북한이 잇따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과 관련해 분명히 유엔 대북 결의 위반이었다고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갖고 있는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미국과 파트너십, 또 한미일의 3자 협력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폐기)'를 끈질기게 추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안보리 결의를 완전한 이행을 추진할 것이란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있어 중국이 키를 쥐고 있다고 중국 역할론을 주장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