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산나눔재단]


아산나눔재단이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개관 7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담은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공개했다.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이 청년창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80에 설립한 창업지원센터다. 지난 2014년 4월 문을 열고, 초기 창업가와 스타트업 등에 사무공간과 네트워킹, 투자, 교육 등 창업 관련 종합 솔루션을 제공했다.

지난 7년간 마루180에 입주해 사무공간을 지원받아 성장한 스타트업은 총 237팀이다. 입주 기간 평균 투자 유치 금액은 약 21억 원에 달한다. 이 중 71%는 마루180 입주 기간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고용 인력 수 또한 평균 7명에서 12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 개관 이래 공개 모집으로 진행한 입주 스타트업 모집의 경쟁률은 평균 19대 1을 기록했으며, 현재도 스트럼코리아, 아씨, 인포크 등 11개 스타트업이 입주 중이다.

지난 7년간 마루180을 방문한 누적 방문객 수는 약 98만 명에 이른다.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은 총 291회 실시해 692명이 참여했다. 지하 이벤트홀에서는 데모데이, 해커톤 등 창업 관련 이벤트가 2483회 개최됐으며, 현재까지 창업 관련 70개 단체에 약 15억 원을 후원했다 

이외에도 아산나눔재단은 마루180 운영과 함께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조성해 29개 펀드에 출자를 단행했다. 결성된 출자 총액은 약 1조 2800억원으로 약 900개의 스타트업이 이를 통해 투자를 받았다.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아산나눔재단은 아산의 창조정신을 계승한 기업가정신을 확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창업가와 스타트업 지원에 힘써왔다“며, “올해 개관 7주년을 맞은 마루180과 함께 올해 하반기 새롭게 문을 여는 마루360을 통해 국내 창업생태계 저변을 넓힐 수 있도록 아산나눔재단은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