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정 총리, 日 후쿠시마 해양방류 결정에 "또 다른 역사적 과오"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4-13 17:39
페이스북에 글..."일본 결정 저지에 노력" 최종문 외교차관, 아이보시 日대사 초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숙소에서 동행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처리수)의 해양방류 결정 관련,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바다는 하나"라며 "주변국의 이해와 공유 없는 일방적 결정에 정부는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일본의 오염수 방출 결정은 주변국 국민의 권리를 침해한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일본 앞 바다뿐 아니라 전 세계 바다를 오염시키는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만약 이번 결정대로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방출하게 된다면, 일본은 또 다른 역사적 과오를 범하게 되는 것"이라며 엄중 경고했다.

또 "그간 우리 정부는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와의 공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오며,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는 등 국민 건강 안전을 위해 적극적 노력을 해왔다. 국민 안전에 대해서는 한 치의 양보도 없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정 총리는 "국제기구를 통한 공론화와 국제 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일본의 결정을 저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오염수 방출 관련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해양 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피력했다.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했다.

관련해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0분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비공개로 초치해 면담했다.

취재진을 피해 청사에 출입한 아이보시 대사는 최종문 차관에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류를 선택한 이유 등을 설명하고 한국 등 주변 환경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보시 대사 초치 일정은 사전에 취재진들에 비공개됐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신임장을 아직 제정하지 않아서 (초치가) 가능한 것인지 검토하는 데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검토 결과 신임장은 오지 않았지만, 사본은 제정해서 국제관행이나 법률로 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아이보시 대사는 지난 2월 26일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신임장 사본을 제출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아직 신임장을 제정하지 못했다.

다만 상대국이 원할 경우 배려 차원에서 비공개 초치하는 사례도 있어, 정부가 비공개 초치로 한·일 관계를 관리하려는 차원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