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야권 통합 논의에 참여할 의사 없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4-12 16:52
"생각이 비슷한 분들과 논의해 창당 준비하겠다"

금태섭 무소속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금태섭 무소속 전 의원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야권 통합 논의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1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권심판론 덕에 이번 재보선에서 야권이 이겼는데, 대선은 심판론만으로는 치르기 어렵다"며 "국민의힘 입당은 선택지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한 야권 통합에 동참하는 것은 선택지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를 앞두고 치러진 '제3지대 경선'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패배했다. 이후 금 전 의원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최종 후보로 확정되자 오 후보 캠프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격 합류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금 전 의원의 국민의힘 입당설이 불거진 바 있다.

아울러 금 전 의원은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참여 여부를 두고 "기존 정치에 화가 나신 분들의 요구를 놓고 제대로 소통하고, 중요한 문제를 말할 틀을 만드는 게 먼저"라며 협력 가능성을 열어뒀다.

금 전 의원은 또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저와 생각이 비슷한 분들과 논의하고 (창당을)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다만 그는 "대선 승리도 중요하지만, '선거가 얼마 안 남았으니 합쳐서 뭐라도 해보자'라는 태도는 옳지 않다"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