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뉴딜펀드] 민간펀드도 까먹고 있는데 무슨 수로 벌지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4-08 19:00
3개월 평균수익률 -1.13%, 1개월 -0.73% 정부 "자펀드 조성 전…수익률 예측 무리" "비상장주 주력 정책형, 불확실성 더 크다"

뉴딜펀드 관련 간이투자설명서.  [사진=연합뉴스]


정책형 뉴딜펀드로 상당부분을 투자할 '6대 중점투자처'에 대한 민간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상장 대기업에 투자하는 민간 뉴딜펀드와 달리 정책형 펀드는 비상장사에 주력하는 만큼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불안한 수익률 탓에 매력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민간뉴딜 중점투자처 수익률 불안
8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재 민간에서 10억원 이상 설정돼 판매 중인 뉴딜 관련 공모펀드는 총 62개다. 이들 펀드를 '뉴딜펀드'라는 테마로 묶었을 때, 뉴딜펀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13%다. 이는 에프앤가이드가 분류한 테마펀드 46개 중 다섯째로 낮은 수준이다.

62개 개별 민간 뉴딜펀드 중 6대 중점투자처에 투자한 펀드 수익률은 특히 더 낮다. 6대 투자처는 정부가 정책형 뉴딜펀드로 조성한 자금을 절반 이상 공급하는 부문으로, △D·N·A(디지털·네트워크·인공지능) △미래차·그린모빌리티 △친환경·녹색산업 △뉴딜서비스 △SOC(사회간접자본)·물류디지털화 △스마트제조·스마트팜 등이다.

지난 6일 기준 상장지수펀드(ETF)의 손실폭을 보면, 6대 투자처 가운데 '미래차' 부문에 해당하는 '미래에셋TIGERKRX2차전지K-뉴딜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은 최근 1개월 동안 -3.2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D·N·A' 부문인 'KB KBSTAR FnK-뉴딜디지털플러스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도 -1.01%다. 이마저도 3개월 수익률(-1.69%)보다 소폭 오른 값이다. 이 밖에 '미래에셋TIGERKRX바이오K-뉴딜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0.19%지만, 3개월 수익률은 -19.87%에 달한다.

한국거래소가 뉴딜 선도기업으로 구성한 주가지수인 K-뉴딜지수도 내림세다. 지난달 2일부터 이달 6일까지 BBIG(2차전지·바이오·인터넷·게임) K-뉴딜지수는 3.1% 하락했으며, 2차전지 K-뉴딜지수와 바이오 K-뉴딜지수도 각각 -3.6%, -3.0%를 기록했다. 이 기간 코스피가 3.8% 오른 것과 대조적이다.
 
비상장사 주력··· "불확실성 더 크다"
정부는 민간의 뉴딜펀드 수익률을 기반으로 아직 자펀드도 결성하지 않은 정책형 뉴딜펀드 향방을 예측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민간 펀드가 상장사 중에도 대기업 위주의 종목을 담은 데 반해, 정책형 펀드는 비상장사에 주력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민간 뉴딜펀드가 BBIG 중심의 상장된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라면, 정책형 펀드는 상장 예비 단계까지 진입한 기업을 중점 발굴해 투자하는 상품"이라고 했다. 초기 단계 회사보다는 중견 기업을 후보군으로 두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곳을 육성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 때문에 시장과 전문가들은 우려를 나타낸다. 김상봉 한성대 교수는 "대기업도 대외 환경 변화에 따라 시시각각 출렁이는데, 규모가 작을수록 불확실성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달 11일 프로젝트 형식의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으로 선정한 바이오코아는 상장사임에도, 1호기업에 선정된 직후 주가가 소폭 올랐으나 이후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에 은행들에서 완판된 정책형 뉴딜펀드의 '초과수익률' 기준을 20%로 잡은 것은 이러한 배경 때문으로 보인다. 수익률이 0~20%면 일반 투자자와 정부 등이 출자 비율에 맞춰 수익을 배분하지만, 20%를 넘으면 초과 수익분은 일반 투자자와 후순위 투자자가 4대6의 비율로 나눠 갖는다. 시장은 20%를 사실상 정부의 목표 수익률로 보고 있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4년 만기이기 때문에 연간으로 환산하면 5%다. 초저금리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손실분 21.5%까지 정부가 보전하는 점을 고려하면 기대수익률이 낮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폐쇄형이기 때문에 투자 시 4년간 환급하지 못하는 탓에 수익률이 너무 보수적인 것 아니냐는 시각도 적지 않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민 세금이 투입되는 펀드이기 때문에 최대한 보수적으로 운영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