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탄소 포집·활용 실증설비 설치 마쳐

윤동 기자입력 : 2021-04-08 09:35
롯데케미칼은 기후변화 대응과 녹색 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로 기체 분리막을 적용한 탄소 포집·활용 실증 설비를 여수1공장에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앞으로 1년 동안 이 실증설비를 운영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 질소산화물(NOx)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까지 상용화 설비를 완공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연 6만톤(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추가 포집해 폴리카보네이트 원료로 사용하고,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으로 제조해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여수1공장 뿐 아니라 대산 공장, 울산공장까지 관련 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끌어내는 데 의의가 있다"며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롯데케미칼의 '그린프로미스 2030' 활동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