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패배 인정한 김영춘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 겸허하게 수용"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4-07 23:03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패배를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김 후보는 7일 오후 10시께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 4층 멀티미디어룸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 후보는 "여기까지 하겠다"는 답변만 했다.

이어 김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선거사무소를 떠났다. 선대위 관계자는 "오늘 후보 일정은 이것으로 모두 마친다"고 공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