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호승 靑 정책실장과 면담...소통 창구 마련돼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4-07 18:15
文 대통령 ‘소통 의지’ 피력 1주일 뒤 전격 성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면담했다.

이날 대한상의를 찾은 이 실장은 “국제경제질서가 많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기업, 국민이 같이 손잡고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자주 만나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만남은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상의와의 소통 의지를 밝힌 뒤 1주일 만에 이뤄졌다.

이날 최 회장과 이 실장은 국제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와 재계가 어떤 역할을 맡고 어떻게 소통을 이어갈 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최 회장은 “글로벌 정세로 인해 기업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정부가 선제적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최 회장은 이날 규제개혁과 관련해 “어떤 법을 만들어도 부작용은 있을 수밖에 없고 불편한 사람도, 혜택을 보는 사람도 존재한다”며 “규제를 풀려면 법과 규제가 있음으로써 불편한 정도나 범위를 평가하고 인과관계를 추적하는 시스템이 필요하고 규제가 어떤 문제가 있는지 데이터화 해야한다”고 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도 “작년에 정부가 샌드박스 민간창구를 만들어주셔서 성과가 많았다”면서 “앞으로 법을 개정해 신산업이 계속될 수 있도록 해주고, 기업들이 부담스러운 법들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는 경제계 의견을 전달했다.

이날 이 실장은 “앞으로 자주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면 좋겠고 정부가 도와줄게 있으면 말해주면 좋겠다”며 “상의, 기업과 자주 만나겠다”고 약속했다.

이 실장이 지속적인 만남을 예고한 만큼 앞으로 경제계와 정부의 소통 창구가 마련돼 각종 경제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 실장은 이날 대한상의에 이어 중소기업중앙회도 방문했다. 8일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를 각각 방문할 예정이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오후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면담을 위해 서울 중구 대한상의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사진=연합뉴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