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스니커즈 리셀 시장…갤러리아百, '스태디엄 굿즈' 연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4-07 08:00
미국 최대 규모 리셀 슈즈 매장 '스태디움 굿즈' 편집숍 '프레드시갈'에 숍인숍 형태로 입점
갤러리아백화점도 갈수록 달아오르는 스니커즈 리셀(재판매) 시장에 뛰어들었다. 

리셀의 사전적 의미는 '되팔기'지만 실제로는 단순 중고거래와 달리 희소성 있는 상품을 취미 혹은 가치 상승을 목적으로 재판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희소성 있는 상품을 선호하는 MZ(밀레니얼·제트) 세대들은 스니커즈 리셀을 신종 재테크 수단으로 삼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스니커즈 리셀 열풍이 불고 있으며, 유통기업들은 스니커즈 리셀시장을 MZ 세대를 겨냥한 미래 먹거리 시장으로 판단하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6일 프리미엄 리셀 슈즈 편집숍 '스태디엄 굿즈'를 연다. 전세계 최초로 스태디움 굿즈와 해외 파트너 협약을 맺었으며, 국내 단독 판권을 갖고 '프레드시갈' 매장 내 숍인숍 형태로 전개한다. 프레드시갈은 갤러리아에 입점한 미국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이다.

스태디움 굿즈는 미국 최대 규모 리셀 슈즈 매장 중 하나다. 2019년에 영국 명품 패션 플랫폼인 파페치에 3000억원대 매각되며 미국 현지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파페치는 럭셔리 브랜드 및 편집숍의 상품들을 모아서 보여주고 판매하는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이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제공]

스태디움 굿즈에서는 일반 매장에서는 쉽게 구할 수 없는 희소성 있는 상품들을 판매한다. 특히 리셀 시장에서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나이키 에어조던1'의 다양한 시리즈들을 선보이고 있다. 나이키 에어조던1은 나이키의 가장 상징적인 제품 중 하나로 매니아층 내에서도 팬덤이 형성될 정도다.

특별한 테마의 한정판 상품도 판매한다. '그레이트풀 데드 X 나이키 SB 덩크 로우-그린 베어'가 대표적이다. 1960년대 히피 문화를 이끌던 미국 밴드 '그레이트풀 데드'의 마스코트 '댄싱 베어'를 테마로 만든 상품으로 현재 시세는 약 200만원대이다.

그 외에도 현재 갤러리아 스태디움 굿즈에서는 테이핑 아티스트 박건우의 작품들을 함께 전시·판매하고 있다. 매장 콘셉트에 맞게 나이키 한정판 스니커즈를 마스킹 테이프를 활용해 오브제화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구하기 힘든 한정판 리셀링 스니커즈를 직접 신어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특히, 남성 고객뿐 아니라 여성 스니커즈 매니아들의 긍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앞서서는 네이버, 무신사, 롯데백화점이 스니커즈 리셀 시장에 합류했다. 롯데백화점은 국내 최초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아웃오브스탁'과 업무제휴협약을 맺었다. 패션 유니콘 기업인 무신사는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솔드아웃'을,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는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크림(KREAM)'을 출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