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현대오일뱅크, 미국 에어프로덕츠와 협력···수소사업 가속도

윤동 기자입력 : 2021-04-06 16:00
현대오일뱅크가 세계 최대 수소 생산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손잡고 수소 사업을 가속화한다.

현대오일뱅크는 6일 서울 중구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글로벌 수소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본사를 둔 에어프로덕츠는 천연가스와 정유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로 수소를 제조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갖고 있다. 공장 운영 노하우와 수소 액화 등 저장·수송 관련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모기업인 현대중공업지주와 함께 2025년까지 블루수소 10만t(톤)을 생산·판매하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블루수소,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소재 사업을 3대 친환경 미래 사업으로 선정했다.

블루수소는 화석연료가 수소로 변환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가 제거된 에너지원이다. 탄소 처리 과정에서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상용화를 위해서는 수소 제조원가를 낮추고 탄소 활용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의 제조기술을 활용, 저렴한 원유 부산물과 직도입 천연가스로 수소를 생산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생산한 수소는 자동차와 발전용 연료로 공급하고 탄소는 별도 설비를 통해 친환경 건축자재인 탄산칼슘과 드라이아이스, 비료 등으로 자원화한다.

양사는 그린 수소 사업모델 개발에도 나선다. 그린수소는 제조 과정에서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현재 85%인 정유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0%대로 줄일 계획"이라며 "블루수소 등 3대 미래 사업이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도 70% 수준으로 높여 친환경 에너지 사업 플랫폼으로 변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앞줄 오른쪽)와 김교영 에어프로덕츠코리아 대표(앞줄 왼쪽)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오일뱅크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