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모녀 살해' 김태현, 관계망상 가능성···증상 보니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06 15:37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태현(만 24세)이 5일 오후 서울 노원구 노원경찰서에서 구속 후 첫 수사를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태현은 "정말 반성하고 있다"고 한 뒤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유치장으로 이동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관계망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김태현에 대해 “사이코패스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 지속적으로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점, 흉기도 구하고 집요한 관계망상 같은 것을 가지고 있는 점, 여성에게 적대감으로 어떻게든 희생을 시키겠다는 생각을 했던 과정이 있었던 점 등이 이유다”고 밝혔다.

관계망상이란 아무 근거도 없이 주위 모든 것이 자기와 관계 있는 것처럼 생각하는 망상이다. 주로 정신분열병에서 나타나며 우울증, 인성반응, 각성제 중독에서도 이 증세를 보이며 관계망상을 시작으로 피해망상, 주시망상, 작위 체험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교수는 “보통 살인범이라도 본인이 저지른 일로 스스로 당황해 현장을 어떻게든 떠나려고 하는데 김태현은 그런 게 아니라 이틀씩이나 그 장소에서 그 집 냉장고를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생존을 했다. 그런 감정의 흐름은 일반적인 범죄자의 패턴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교수는 “거의 6시간 정도 아주 집요하게 3명을 차례대로 사망에 이르게 했고 현장에서 이틀 보내면서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굉장히 집요했다. 옷도 갈아입었다. 보통 살인범이라도 본인이 저지른 일로 스스로 당황해 현장을 어떻게든 떠나려고 하는데 김태현은 그 장소에서 생존을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역시 김씨가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프로파일러릍 투입해 김씨를 직접 면담하는 조사를 시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5일 서울경찰청는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하고, 순차적으로 피해자 3명을 살해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행도구·디지털 포렌식 결과 등을 볼 때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다”며 김씨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