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SK그룹, 베트남 1위 유통기업 지분 확보···최태원 회장의 베트남 파트너십 결실

윤동 기자입력 : 2021-04-06 11:00
SK그룹이 베트남 마산그룹(Masan Group)과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이 본격적인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8년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단행했던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 투자가 결실을 맺고 있는 것이다.

SK는 마산그룹의 유통전문 자회사인 빈커머스(VinCommerce) 지분 16.3%를 4억1000만 달러(약 46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2018년 SK가 마산그룹 투자 시 확보한 '선별적 우선 투자권리'를 행사한 것이다. 이에 따라 SK는 마산그룹이 2019년 인수했던 것과 동일한 조건으로 빈커머스 지분 16.3%를 인수했다. 이를 통해 SK는 상당한 수준의 평가차익뿐만 아니라, 마산그룹이 집중 육성 중인 종합 소비재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 권리도 확보했다.

베트남 최대 식음료(F&B) 기업인 마산그룹은 2019년 12월 빈그룹으로부터 빈커머스 지분 83.7%를 인수했다. 빈커머스 매출은 2019년 11억 달러에서 마산그룹 인수 첫해인 지난해 14억 달러로 약 30% 성장했다.

빈커머스는 베트남에서 2300여개의 편의점 및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매시장 내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유통 1위 기업이다. 베트남에서 편의점, 슈퍼마켓 등 현대식 유통시장은 연 25% 이상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빈커머스가 구축하고 있는 새로운 온·오프라인 유통 비전이 호평을 받고 있어 향후 SK가 보유한 지분가치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SK는 이번 투자로 더 강화된 마산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활용해 베트남 내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전자결제 등 주요 전략적 관심 분야에 대한 투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지분확보는 SK그룹이 이전부터 베트남 주요 기업에 투자를 지속한 결과물이다. SK그룹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8월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SK동남아투자법인은 2018년 10월 마산그룹 지분 9.5%, 2019년 5월 빈그룹 지분 6.1%를 인수하는 등 본격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최 회장도 2019년 베트남을 방문해 응우옌쑤언푹 총리와 면담하고 빈·마산그룹 총수와 회동하는 등 파트너십 강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SK그룹 관계자는 "빈커머스가 향후 알리바바나 아마존처럼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옴니채널(Omni-Channel) 사업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투자는 동남아 시장에서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유통 밸류체인(Value Chain·가치사슬)에 대한 투자"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쯔엉콩탕(Truong Cong Thang) 빈커머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SK그룹 및 마산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제공]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