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해범은…1996년생 24살 김태현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4-06 00:01
올해 첫 신상공개 강력범죄 피의자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서울경찰청]


서울 노원구 중계동 한 아파트에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경찰청은 5일 오후 특정강력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에 따른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40여분간 논의한 끝에 김태현 얼굴·실명·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검거 이후 11일 만에 신상공개가 이뤄진 김태현은 1996년생으로 만 24세다.
 
그는 올해 처음으로 신상이 공개된 강력범죄 피의자다. 가장 최근 신상정보가 공개된 피의자는 중국교포 유동수다. 유동수는 옛 연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붙잡혀 지난해 8월 신상이 공개됐다. 올해 2월 1심 재판에서 징역 35년을 선고받았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태현(만 24세)이 5일 오후 서울 노원구 노원경찰서에서 구속 후 첫 수사를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태현은 "정말 반성하고 있다"고 한 뒤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세 모녀가 사는 중계동 아파트에 침입해 이들을 살해한 혐의로 25일 검거됐다.

경찰은 체포 당일 '이틀 전부터 세 모녀와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 신고를 받고 출동해 범행 현장에서 숨진 피해자들과 자해를 한 김태현을 발견했다. 경찰은 김태현을 병원에 이송했다가 건강이 회복되자 체포영장을 집행했고 지난 2~3일 조사를 마친 뒤 4일 구속했다.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큰딸 A씨를 스토킹하다가 범행 당일 퀵서비스 배달원으로 가장해 집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태현이 세 모녀를 살해한 뒤 범행 현장에 머물면서 냉장고에 있던 술을 마신 정황도 포착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