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노원 세 모녀 살해' 김태현, "반성하고 있다"
다음
117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태현(만 24세)이 5일 오후 서울 노원구 노원경찰서에서 구속 후 첫 수사를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태현은 "반성하고 있다"고 한 뒤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서울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심의위)를 열고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의 신상을 공개키로 결정했다. 심의위는 "잔인한 범죄로 사회 불안을 야기하고, 신상공개 관련 국민청원이 접수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임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다만 서울 노원경찰서 측은 김태현을 포토라인에 세우는 일정과 방식에 대해 서울청의 결정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마스크를 씌운 채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