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포스코 탄소부채 비명···올해는 시작부터 먹구름

윤동 기자입력 : 2021-04-05 05:05
코로나에 생산 줄었어도 배출권 문제 수면위 현대제철 지난해 1571억 기록···영업익은 730억 포스코는 부채규모 전년比 54% 올라 빨간불 올 탄소배출권 3기 시작···배출권 구매 늘려야
전통적 굴뚝기업인 대형 철강사가 탄소배출권 문제로 고민에 빠졌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생산이 다소 줄어든 상황에서도 탄소배출 부채가 대규모로 늘어난 현대제철과 포스코에 대해서는 생존이 걸린 문제라는 지적마저 나온다. 문제는 올해부터 더욱 강화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시행되면서 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4일 본지가 탄소배출권 및 배출부채 사항을 공개한 주요 기업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현대제철이 탄소배출 부채 1571억원을 기록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현대제철의 영업이익 730억원보다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현대제철의 탄소배출 부채는 2019년 말 1143억원에서 1년 만에 428억원(37.44%) 늘어난 수준이다. 이로써 현대제철은 2019년과 지난해 2년 연속 가장 탄소배출 부채가 많은 기업으로 조사됐다.

철강업계 1위인 포스코의 탄소배출 부채 규모도 만만치 않았다. 포스코의 탄소배출 부채는 지난해 786억원을 기록해 2019년 510억원 대비 276억원(54.12%) 늘었다. 절대적인 규모는 작지만 현대제철보다 더 가파르게 부채 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두 기업은 지난해 생산량이 줄었음에도 탄소배출 부채 규모가 대폭 늘어난 것이 눈에 띈다. 실제 철강제품 생산량은 포스코가 2019년 4603만톤(t)에서 지난해 4376만t으로 227만t(4.93%) 줄었다.

같은 기간 현대제철도 2330만t에서 2114만t으로 216만t(9.27%) 생산량이 줄었다. 이들과 달리 세아베스틸 등은 지난해 철강제품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자연스레 탄소배출 부채 규모도 줄었다.

이는 탄소배출권 거래제 2기(2018~2020년) 마지막인 지난해 탄소배출권 확보 의무를 더 이상 미룰 수 없었던 탓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8~2019년 정부로부터 받은 탄소배출권보다 많은 규모의 탄소를 배출해버렸기에 마지막 해에 서둘러 탄소배출권을 규정만큼 채워야 했기 때문이다.

현재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적용되는 대기업은 정부(환경부)가 결정해준 적정선을 초과하는 탄소를 배출할 경우 한국거래소의 시스템을 이용해 다른 업체의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한다. 탄소배출권 구매 비용으로 계상된 탄소배출 부채가 늘어날 경우 기업의 재무상황이 악화될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올해부터 탄소배출권 거래제 3기가 새롭게 시작됐다는 점이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2기보다 기준이 더욱 강화되면서 탄소배출권 구매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경우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탄소배출 부채가 주요 재무 리스크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제철과 포스코도 이를 감안해 최대한 탄소배출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현재제철은 올해부터 5년 동안 49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탄소배출량을 절감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포스코도 탄소저감을 위해 수소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철강업계에서는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탄소배출 부채 리스크가 쉽사리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철강산업 특성상 이미 설치된 설비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줄일 방법이 뾰족하지 않기 때문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철강사가 온실가스 절감을 위해 다양한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탄소배출권 거래제 3기가 시작되면 사정이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