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19] 신규확진 506명, 나흘만에 500명대…백신접종 후 사망 신고 4건 추가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3-31 10:2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4명 발생한 29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6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6명 추가돼 누적 10만3088명이 됐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60명 가까이 늘어나면서 지난 27일(505명) 이후 나흘 만에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효과가 사라지면서 확산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2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30명→490명→505명→482명→382명→447명→506명'을 기록, 이 기간 300명대가 1번, 400명대가 4번, 500명대가 2번이다.

신규 확진자 506명 중 491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만 287명이 감염됐다. 서울156명, 경기 106명, 인천 25명이다. 이 밖에 부산 58명, 경남·충북 각 21명, 전북 20명, 세종 17명, 강원 16명, 대구 15명, 울산 11명, 충남 8명, 대전 7명, 경북 6명, 광주·제주 각 2명 등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부산 서구 냉장 사업체에서 시작해 유흥업소로 이어진 집단감염의 누적 확진자는 최소 109명이 됐다. 또 서울 구로구 사우나(누적 17명), 서초구 텔레마케팅 업체(14명), 관악구 직장-인천 집단생활(61명) 사례 등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해외유입 사례는 15명이다. 이 중 7명이 국내 입국 과정 중 검역소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8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됐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사람은 467명 늘어 총 9만5030명(완치율 92.18%)이 됐다. 사망자는 2명 추가돼 1731명(치명률 1.68%)으로 집계됐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108명이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백신 접종자가 2만8407명 추가돼 총 85만2202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2차 신규 접종자는 2034명으로, 총 8185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90건 추가돼 1만575건이 됐다.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사례가 1만430건(98.6%)으로 대부분이었다. 경련 등 중증 의심 사례가 3건 추가돼 13건으로 늘었으며,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1건이 추가돼 106건이 됐다. 사망 신고사례는 4건이 추가로 보고돼 총 26건으로 늘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