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3000억원 규모 디지털 전략적 투자 펀드 조성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3-30 14:13
신한금융그룹이 디지털 분야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위해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신한은행 광교빌딩에서 신한금융은 '원신한(One-Shinhan)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 펀드 약정식을 개최했다. 약정식에는 조용병 회장과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 이성용 신한DS 사장 등 주요 그룹사 최고디지털책임자(CDC)가 참석했다.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는 그룹의 디지털 핵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유망 벤처·스타트업 및 예비유니콘 기업에게 투자할 목적으로 조성한 국내 금융사 최초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SI) 펀드다.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주요 그룹사가 출자자로 참여해 총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신한캐피탈이 펀드운용(GP)을 맡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신한금융은 조성된 펀드를 통해 △ABCD(인공지능·블록체인·클라우드·데이터) 기술 △비금융 콘텐츠·플랫폼 등 디지털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예정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 대상으로도 투자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펀드를 통해 지원하는 벤처·스타트업들에는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며, 신한금융과 협업 관계를 강화해 투자효과를 더욱 극대화할 방침이다. 더불어 디지털 기술 분야별 유망·선도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디지털 생태계인 '신한 디지털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실질적인 협업 성과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조 회장은 "미래 유니콘 기업을 선제적으로 발굴·육성하고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는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 결정을 했다"며 "앞으로도 진정한 디지털 금융 컴퍼니로 진화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를 적극적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이 30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광교빌딩에서 열린 '원신한(One-Shinhan)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 펀드 약정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