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문대통령 겨냥 "미국산 앵무새"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3-30 07:10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 발언에 "미국산 앵무새"라며 거칠게 비난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선전선동부 부부장 명의의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26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한 연설과 앞서 지난해 7월 23일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한 발언을 언급하며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사일 시험을 놓고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처럼 비논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 '결의' 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라며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줘도 노엽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통해 "어제 있었던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크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다. 대화의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의 원칙을 준수하면서도, 우리 자신을 방어하기에 충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미사일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우리 자체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차세대 최신형 국산 전투기 KF-X도 곧 국민들께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이번 담화를 '노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 명의로 발표해 직책이 변경된 것으로 보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