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만 골라 '커피 테러'한 30男 " 코로나19로 직장 잃어 범행"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3-26 14:53

[사진=연합뉴스]


밤중에 홀로 있는 여성만을 골라 커피를 뿌리고, 성기를 노출하는 등의 범행을 저지를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폭행·공연음란·절도 혐의로 A(32)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23일까지 야간에 창원시 성산구 일대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 혼자 있는 여성을 상대로 15차례 침을 뱉거나 커피와 물 등 액체를 뿌린 혐의를 받는다.

지난 14일부터 24일까지는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다가 여성을 보면 바지를 벗는 방식으로 3차례 공연 음란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 18명에 달하면 이들 중 대다수가 10~20대의 젊음 여성이다.

A씨는 지난 24일 자전거 1대를 훔치려다 실패하자 다른 곳에서 1대를 훔치기도 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상에 A씨가 탄 자전거 색상이 달라지는 등 증거를 토대로 A씨가 범행마다 자전거를 훔치고 버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동선을 추적해 전날 주거지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직장을 잃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이 어려운 상황에 불만이 커지자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수준이 중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