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회장 “배당성향 30%는 돼야…중간배당도 검토”

이봄 기자입력 : 2021-03-26 11:46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사진=KB금융 제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배당성향이 30%는 돼야 한다는 게 일관된 생각”이라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26일 서울 여의도동 본점에서 열린 KB금융 주주총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KB금융은 지난해 3조4552억원의 순이익을 거두며 최대 실적을 올렸지만, 금융당국 권고에 따라 배당성향을 20%로 낮췄다.

이에 대해 윤 회장은 “현재 코로나 확산 속도, 백신 접종 등을 감안하면 하반기부터는 어느 정도 코로나가 안정화 추세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중간배당, 분기배당, 반기배당도 이미 KB금융 정관에 허용돼 있다. 배당주에 대한 주주들의 기대가 높아지는 현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상황을 봐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