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주총] 조원태, 국민연금 반대에도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3-26 11:22
26일 제59기 정기 주주총회서 가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대한항공은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빌딩에서 제5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주총에서는 조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건이 가결됐다.

의결권 기준 대한항공 지분율이 8.52%인 국민연금이 반대했지만, 최대 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이 30.96%에 달해 압도적인 찬성으로 안건이 통과됐다.

앞서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는 조원태 사내이사, 임채민 사외이사 선임에 대해서는 반대 의결을 행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주권 침해 이유를 들어 감사위원(임채민) 선임안과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김동재) 선임안도 반대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사내·외이사 선임(임채민·김세진·장용성·이재민)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임채민·김세진·장용성·이재민·김동재)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안건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조 회장은 주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인사말을 통해 "올 한해에도 회사의 2만여 전 임직원들은 주주 여러분들과 고객들의 격려를 바탕으로,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함과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역량 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