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어로케이]


신생 항공사 에어로케이는 본격적인 정기편 운항에 앞서 기내 깜짝 이벤트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4월 정식 취항을 준비하고 있는 에어로케이는 이달 임시편 사전 탑승 기간 동안 '아티스트 온 보드'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첫 번째 게스트로 선우정아를 선정해 그녀가 직접 큐레이션한 플레이리스트와 출·도착을 알리는 기내 방송을 사전 녹음해 이착륙 시 탑승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이색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3월 25일 오전 제주로 향하는 에어로케이 RF6051 편에서 개최된 이번 게릴라 이벤트는 사전 모객으로 초대한 탑승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비행기 이륙 후 안전벨트 표시등이 꺼지고 나서 항공기 뒤쪽 좌석에 숨어있던 선우정아가 깜짝 등장해 노래를 시작했고, 관객들 사이에 숨어있던 세션들이 등장해 연주를 더하면서 풍성한 사운드를 하늘 위에서 제공했다.

선우정아는 작년 실용적인 젠더리스 유니폼으로 화제가 됐던 에어로케이의 객실 승무원복을 직접 입어 재미 요소를 더했으며 탑승객 전원에게는 선우정아 친필 사인 가방과 기념 탑승권 등 특별 선물을 제공했다.

한 탑승객은 "코로나19로 오랜만에 떠나는 여행길에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 같다"며 "평소 팬이기도 하지만 하늘 위에서 선우정아의 노래를 듣고 있으니 힘든 시기에 따뜻한 위안이 됐다"고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상보 에이로케이항공 마케팅 본부장은 "항공업계에서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의 장기화를 돌파하고자 무착륙 국제 비행, 면세 연계 상품 등 각종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으나 수많은 제약과 불편함의 한계 속에서 기존 항공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신생 항공사로서 유사한 서비스에서 벗어나 시장의 이목을 끌 수 있는 차별화된 고객경험 제공의 아이디어가 필요했던 점과 마스크 의무 착용으로 식음료 서비스 제공이 불가한 현 상황을 고려해 눈과 귀로 즐길 수 있는 음악 서비스로 여행의 감성을 더하고 코로나19로 지쳐있는 탑승객들에게 위로와 즐거움을 드리고자 이번 콘텐츠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로케이는 일반 승객의 불편을 피하고자 특별 항공편 편성과 제한된 인원으로 행사를 진행했으며 좌석 간 거리 두기 시행과 탑승 전 체온 측정 및 손 소독제 사용 의무화로 강화된 방역 방침을 준수했다고 해당 관계자는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