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목요일인 2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햇볕에 의해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완연한 봄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25일)과 내일(26일) 낮 기온은 어제(24일, 14~20도)보다 2~4도 올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내외로 포근하겠다.

다만 내일(26일)까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으로 크겠고, 내일 남부내륙에는 20도 이상으로 매우 크게 나타나는 곳도 있겠으니,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6도, 수원 8.1도, 춘천 3.6도, 강릉 11.2도, 청주 6.6도, 대전 5.5도, 전주 6.2도, 광주 7.4도, 제주 12.4도, 대구 6.6도, 부산 11.3도, 울산 9.8도, 창원 8.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5~22도로 예보됐다.

오전까지 중부서해안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 그 밖의 내륙에도 가시거리 1km 미만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오늘과 내일(26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강원내륙·산지, 충북, 경북내륙, 전북동부내륙을 중심으로 지표 부근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안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에는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강원영서와 그 밖의 경상권도 실효습도가 35~50%로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주의해야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