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식 체제 LG유플러스 공식 출범…"질적 성장 사업구조 확립"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3-19 10:55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사진=LG유플러스 제공]

황현식 체제 LG유플러스가 공식 출범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질적 성장이 가능한 사업 구조 확립과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19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제25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로 황현식 사장을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황현식 사장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황현식 사장은 제25기 영업보고서를 통해 "올해 질적 성장이 가능한 사업구조를 확립하고 새로운 성장 재원을 만드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며 "콘텐츠·솔루션 사업은 고객가치 개선에 집중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추가 재원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와 주주 환원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황 사장은 '신사업 발굴 및 확대'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황 사장은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영역에서는 광고·데이터·구독형 서비스 영역에서 가능성을 타진하고, 기업 간 거래(B2B) 영역은 스마트팩토리·스마트모빌리티·뉴딜사업 등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확보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그룹사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 중심으로 기민하게 사업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 한해 목표로 제시한 '찐팬' 확보 의지도 재차 드러냈다. 황 사장은 "전 임직원이 뼛속까지 고객 중심을 앞장서 실천함으로써 당사의 상품과 서비스에 만족해 열광하고 이를 주변에 적극적으로 알리는 '찐팬'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2021년에도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고 경영 목표를 달성해 LG유플러스의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주주와 함께 성장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주총을 통해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3인도 새롭게 선임됐다. 윤성수 고려대학교 교수와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는 3호 의안인 '이사선임의 건' 의결을 통해, 김종우 한양대학교 교수는 4호 의안인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인사 선임의 건' 의결을 통해 각각 선임됐다.

사외이사로 선임된 윤성수 고려대학교 교수는 회계·재무 분야 전문가로, 해당 분야 전문지식과 경험을 통해 LG유플러스의 재무건전성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적 문제 해결을 돕는 스타트업 투자 경험 등을 통해 기술·산업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 이사 선임을 통해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우 한양대 교수는 지난해 연말 개정된 상법에 의한 분리선출 방식으로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에 선임됐다. 김종우 교수는 경영과 빅데이터 분야 전문가로, 풍부한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통해 신사업 분야 방향성 설정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사외이사로 선임된 윤성수, 제현주 이사 역시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한편, 올해 주총은 주주의 권리를 제고하기 위해 전자투표제가 처음으로 도입됐다.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주주들은 이사 선임의 건 외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에 대해서도 의결했다. 별도 기준 배당 성향은 43.4%로 전년 39.2% 대비 증가했다. 주당 배당금 역시 전년 대비 50원 늘어난 450원으로 확정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