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적도원칙 가입 추진한다…ESG 경영 박차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3-19 09:50
NH농협은행이 환경보호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적도원칙 가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적도원칙은 환경파괴를 일으키거나 지역주민들의 인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는 1000만 달러 이상의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자금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금융회사들의 자발적인 협약이다. 현재 37개국 116개 주요 글로벌 은행들이 참여 중에 있다.

농협은행은 지난 17일 ESG 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적도원칙 가입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후속 조치로 이달 중 컨설팅 공고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ESG 추진위원회는 농협은행 ESG 경영의 컨트롤 타워로, 지난해 하반기 ESG 관련 조직을 개편하며 신설됐다. 이날 위원회는 적도원칙 가입 건 외에도 농협은행 ESG 추진 현황도 함께 점검했다.

ESG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지준섭 농협은행 농업·녹색금융부문 부행장은 "2021년은 파리기후변화협약 시행 원년으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은행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선도적인 ESG 경영확대로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준섭 NH농협은행 농업·녹색금융부문 부행장이 17일 열린 ESG 추진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