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 계기로 CJ ENM-스타트업 ‘알파서클’ 협업
  • ‘신비아파트 미디어 어드벤처 : 내가 구하리!’ VR 콘텐츠로 제작
  • 대기업·스타트업 동반성장 플랫폼 역할…스타트업 생태계 자생력 키워

신비아파트 VR 패키지 포스터 [사진=콘진원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력을 이끌며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콘진원은 18일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으로 CJ ENM과 스타트업 ‘알파서클’이 지난해 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시회 ‘신비아파트 미디어 어드벤처: 내가 구하리!’를 가상현실(VR) 콘텐츠와 상품으로 지난 16일 내놨다”고 전했다.

이번 협업에서 CJ ENM은 실감콘텐츠를 활용한 홍보 콘텐츠를 개발하고자 했으며, 이에 ‘알파서클’은 CJ ENM의 ‘신비아파트’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VR 콘텐츠를 제작해 결과물을 냈다.

이는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스타트업을 통해 얻고, 스타트업은 대기업이 보유한 IP와 인적자원 등을 적극 활용,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 창출이 가능하도록 대·중소기업 협력체계를 구축해 이뤄낸 성과로 평가된다.

신의현 ‘알파서클’ 대표는 “CJ ENM의 대표 애니메이션 IP인 ‘신비아파트’에 초고화질 VR 영상 구현이 가능한 우리 기술을 더해 새로운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었다”며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에서 파트너사와의 사업협력 기회를 얻어 우리 기업이 보유한 VR 기술의 가능성을 콘텐츠로 직접 선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콘진원은 대기업과 협업해 콘텐츠산업의 혁신을 이끌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브랜드명은 콘텐츠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뜻하는 ‘콘피니티(CON:FINITY=CONTENT+INFINITY)’. 콘진원은 그간 자생적인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사업화 자금, 파트너사와의 사업 협력(PoC) 기회, 투자 연계,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해 왔다.

지난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으로 콘텐츠 스타트업 12개 사와 대기업 간 프로젝트 연계를 이끌었으며, 이들 스타트업은 전년 대비 두 배가량 매출 증가와 총 201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성과를 보였다. 

김영준 콘진원장은 “‘신비아파트’ VR 패키지는 가족과 함께 집에서도 전시를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작년 한 해 동안 CJ ENM과 알파서클이 제품 개발부터 시제품 출시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해 이뤄낸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콘진원은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업 기회를 확대해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올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은 총 10억원 규모로 진행하며, CJ ENM과 롯데월드, 롯데컬처웍스, 메가박스x한국무역협회가 오픈이노베이션 파트너사로 참여해 혁신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육성에 나선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콘진원 누리집과 e나라도움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