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4‧7재보선] 野 “‘피해호소인’ 與의원, 朴캠프서 자진사퇴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17 17:56
“피해자 고통 아랑곳 않고 정치방어만 몰두”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왼쪽 두 번째)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7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기자회견과 관련, 앞서 피해자에 대해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캠프 관계자들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피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저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그 의원들이 직접 저에게 사과하도록 박영선 후보님께서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당시 ‘피해고소인’이란 표현을 썼던 이낙연 전 대표는 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피해호소인’이라고 했던 남인순‧진선미 의원은 박영선 캠프의 공동선대본부장, 고민정 의원은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의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진심이라면 이 분들은 자진사퇴해서 캠프에서 철수해야 옳다”며 “2차 가해자들이 캠프에서 민주당 후보 당선을 위해 뛰는 모습은 피해자 뿐 아니라 서울시민 여러분께 도리가 아니다”고 했다.

오 후보는 페이스북에서도 “민주당 후보 캠프에는 피해자를 피해호소인, 피해고소인이라고 불렀던 인사들이 핵심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러니 박 후보의 사과를 진정어린 것으로 보기는 힘들 것이다. 피해자도 진정성이 없다는 걸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오 후보는 “한편으로 제가 무엇을 해드릴 수 있을까 고민한다. ‘정상적으로 사회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 친구가 기나긴 고통을 끝내고 자기자리로 돌아가 평범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바란다’던 친구분 말씀, 새겨들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들도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피해자도 말했듯이, 피해자의 회복을 방해하고 고통을 가중시킨 것은 피소예정사실 유출, 피해호소인 명칭, 사건 왜곡, 민주당 당헌 개정, 2차 가해 묵인 등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가해진 이러한 일련의 일들은, 결국 민주당이 피해자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정치적 자기방어에만 몰두해 벌어진 것”이라며 “민주당은 피해자의 호소에 귀를 기울여라. 인정하고 반성할 줄 모르는 정당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