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태금융포럼] 주원 "가계부채 관리·한국형 뉴딜 성공이 코로나19 회복에 관건 될 것"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3-17 17:00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실장
"이미 한국 경제의 회복은 80~90%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의 회복 성패는 가계부채 증가 관리와 한국형 뉴딜정책의 민간 참여 확보가 될 것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실장은 '한국경제 전망과 한국형 뉴딜의 올바른 분배 공식'이라는 주제 강연에서 "가계부채 관리와 한국형 뉴딜정책 성공이 코로나19 회복에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실장(이사대우)은 17일 열린 ‘2021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에서 '한국 경제 전망과 한국형 뉴딜의 올바른 분배 공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주 실장은 이미 한국의 경제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대부분 회복했지만, 부문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의 'HRI 코로나 위기극복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우리나라의 HRI 코로나 위기극복지수는 89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소매판매액지수, 수출출하지수, 취업자 수, 산업생산지수 등 자료의 작년 1월 기준값을 100포인트로 전환한 지표다. 이들 지수가 가장 큰 충격을 받았던 시점을 '0'으로 잡은 뒤, 100이었던 작년 1월 수준으로 얼마나 회복했는지를 수치화했다.

이 지수에 따르면 수출 부문 위기극복지수는 180.5포인트로 코로나19 충격을 모두 회복하고도 80.5%의 잉여 회복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비스업과 소매 분야는 각각 65.1포인트, 59.2포인트에 그쳤다.

그는 향후 우리나라 경제 회복에 가장 큰 걸림돌로 가계부채를 꼽았다. 그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가계 신용의 GDP 대비 비중은 101.1%에 달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 등으로 가계부채를 확대했지만, 앞으로는 이를 정상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 이전 상황으로 회복할 경우 가계부채의 건전성 문제가 우리나라 성장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완만한 연착륙 정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 정책에 대해서는 민간 참여 여부가 성패를 가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대부분의 국가가 2040~2050년 내에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는 만큼, 한국형 뉴딜을 통해 친환경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려는 정부의 노력은 맞는 방향"이라면서도 "국책사업이 국책사업으로 끝나지 않고, 민간 자금이 대거 유입돼 관련 산업의 성장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기업들의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방향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에도 팬데믹은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코로나19 회복 상황을 향후에도 참고해야 한다"며 "경제 회복은 진행되지만 모든 시장이 똑같이 회복하는 것이 아니라 차이를 보이는 만큼, 빠른 성장을 보이는 분야에 선제적이고 집중적인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