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저 놓고 탁현민 "이준석군 대통령일 뭔지 모르는 듯" 작심 비판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3-14 13:36
페북서 공개 설전…이준석 "농사지었다면 홍보 활용 안 했겠나"

[사진=탁현민 페이스북 캡처]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부지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먼저 이 전 최고위원이 13일 페이스북에 포문을 열었다. 그는 "(대통령이) 농사지었다는 것을 안 믿는 이유가, 밀짚모자 쓰고 농사지었다면 탁현민 행정관(비서관)이나 누구나 당연히 홍보에 몇 번 활용하지 않았겠냐"고 했다. 이어 "백신 수송 훈련과 백신 접종 참관도 홍보하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 모두가 '청잘알(청와대를 잘 안다)', '탁잘알(탁현민을 잘 안다)'이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해당 부지의 농지를 취득하고서 농사를 짓지 않았다는 주장을 한 것이다.

전날에도 이 전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의 사저 부지 의혹 반박 페이스북 글에 "11년 경력의 영농인 대통령님"이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탁 비서관은 "아마도 이준석군은 대통령의 일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다"며 "걱정스럽다. 정치하겠다는 사람들이 이 정도는 아는 것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좋다"고 맞수를 놨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과 수송 현장 점검은 대통령이 직접 챙길 일이고 밀짚모자 대통령은 굳이 그럴 필요가 없는 일로, 전자는 국민을 위한 일이고 후자는 자신을 위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탁 비서관은 "이준석군은 2012년 사과 이후로도 바뀌지가 않았다. 반복되는 실수는 세월이 흐르면 삶의 태도가 돼버린다"며 "경계해야 할 일"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는 그가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문 대통령의 목이 베어진 만화를 페이스북에 링크했다가 사과했던 일을 말한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김남국 의원, 탁현민 씨 등 모두 나서 인신 공격에 훈계까지 시작한다. 정말 아픈가 보다"며 "영농경력 11년에 대한 해명은 못 하니 어떻게든 불은 꺼야 될 테니까"라고 적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