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19년부터 미래권력 꿈꿔…文 '잠재 피의자'로 인식"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3-10 00:01
9일 페이스북에 尹 비판글 올려 "사퇴 전날 대구방문 우연 아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아주경제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9일 "2019년 하반기 이후 윤석열은 단지 '검찰주의자' 검찰총장이 아니라 '미래 권력'이었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장관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2019년 하반기 이후 윤석열 총장의 자기인식은 단지 문재인 정부 고위공무원이 아니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무원인 윤 총장은 정치 참여를 부인하지 않고 대권 후보 여론조사에서 본인 이름을 빼달라고 공식 요청하지 않았다"며 "언제나 자신을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는 존재로 인식하게 만드는 언동을 계속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부하가 아니다"고 발언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일찌감치 문재인 대통령을 범죄를 저지른 잠재적 피의자로 보고 있다고도 했다. 조 전 장관은 "두 명의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그가 문 대통령도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자신을 미래 권력으로 인식했을 때부터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기인식을 갖게 된 그는 문재인 정부를 '곧 죽을 권력'이라고 판단하고, 자신이 지휘하는 고강도 표적수사로 정부를 압박해 들어갔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지 않냐"고 되물었다.

윤 전 총장이 지난 4일 사퇴를 표명한 것도 정치적인 계산 결과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여권이 2012·2017년 대선 공약인 수사와 기소 분리를 실현하고자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준비하자 이에 빌미로 사표를 던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여·야 경쟁이 치열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1개월 전에, 더구나 직전에 대구 지역 검찰청을 찾은 것도 같은 이유로 봤다. 조 전 장관은 "사직 하루 전날 대구지검을 방문해 '몇 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고장이다. 고향 온 것 같다'라고 발언하고, 총장으로서 마지막 방문지로 대구를 선택한 게 우연일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이 사직의 변으로 내놓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민 보호"도 정치인다운 발언이었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누구 또는 무엇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겠다는 것인지는 모호한 전형적인 정치인 말투였다"고 지적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