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청장.[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 8건을 검토한 결과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렵다’고 잠정 판단을 내렸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은 지난 7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개최해 6일까지 보고된 총 8건의 사망사례를 검토한 결과 이같이 판단했다고 8일 밝혔다.

정 청장은 “조사 대상인 백신 접종 후 사망한 8건 사례는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으며, 같은 기관·같은 날짜·같은 제조번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중증 이상반응 사례는 없어 백신 제품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조사대상 중 4건이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 중이므로 최종 부검 결과를 확인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에서 추가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사결과 추진단은 뇌혈관계 질환·심혈관계 질환·고혈압·당뇨·뇌전증 등 기저질환의 악화로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뇌출혈·심부전·심근경색증·패혈증·급성간염 등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추정 사망원인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작 이후 현재까지(2월26일∼3월6일) 전체 접종자의 1.2%에서 이상반응 의심사례를 신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상반응 신고율은 성별로는 여성 1.3%, 남성 0.8%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 3.0%, 30대 1.7%, 40대 1.0%, 50대 0.7%, 60대 0.4%로, 젊은 연령층의 신고율이 더 높았다.

앞으로 추진단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 평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들은 “추가 신고된 사망 및 중증 사례에 대해서도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역학조사 중”이라며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평가 결과를 공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