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박찬세 고대교우회 고문(전 통일부 통일연수원장) 별세

한준호 모바일벤처부 부장입력 : 2021-03-07 12:12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된 고려대학교 4·18 선언문 작성 등 민주화 운동과 통일정책 수립·추진에 헌신해 온 박찬세 고려대 교우회 고문이 6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1960년 고대신문 편집국장 시절 '우리는 청년학도만이 진정한 민주 역사 창조의 역군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하여 총궐기하자'는 4·18선언문을 작성했으며, 이는 사실상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1973년 이후 청와대 공보비서관과 제1무임소장관실 정책조정실장 등을 거쳐 1981년부터 15년간 국토통일원에 근무하면서 통일연수원장직을 10년 동안 역임하는 등 통일사업의 기반을 닦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고인의 빈소는 11일 오후 5시부터 고려대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13일(토) 오전 9시, 장지는 수유리 4·19묘지다. 유족은 부인 권태희씨(권태희소아과 원장)와 아들 상우, 종우(재미),딸 정원, 성원, 자부(박정민, 선효정), 사위(김정욱).

 

박찬세 고대교우회 고문(전 통일부 통일연수원장) [사진=아주경제DB]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