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고채 45조 만기도래… 2023년엔 69조 달해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3-05 15:29
기획재정부, 국채 백서 '국채 2020' 발행

[기획재정부 제공]



만기가 돌아오는 국고채 물량이 올해는 45조원이 넘으며 내년과 내후년에는 60조원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일 기획재정부는 국고채 시장 동향과 정부의 주요 정책 등을 소개한 국채 백서 '국채 2020'을 발간했다.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고채 만기 도래 규모는 2021년 45조4060억원, 2022년 60조7275억원, 2023년 68조9614억원이다.

기재부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4차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는 등 재정소요를 크게 늘렸다. 지난해 국고채 발행 규모는 전년보다 72조8000억원 늘어난 174조5000억원에 달했다.

늘어난 발행 물량을 안정적으로 소화하기 위해 시기별 발행물량 조정, 적극적인 교환과 조기상환, 국고채전문딜러(PD) 인수여력 보강 등을 진행했다.

기획재정부는 발행 물량은 늘어났지만 예년 수준의 응찰률(295%)과 역대 최저 수준의 조달금리(1.38%)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외국인의 국고채 순매입 규모는 26조5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외국인의 국고채 보유잔액은 작년 말 기준 150조1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국제기구 등 중장기성향 투자자 비중은 71.6%로 전년보다 1.3%포인트 증가했다.

국고채 금리는 지난해 상반기 글로벌 금융 불안으로 변동성이 컸으나 4월 이후 하향 안정됐다. 다만 하반기에는 추경에 따른 국고채 수급 부담, 미국 부양책 등에 따른 글로벌 금리 상승 영향으로 상승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백서 발간사에서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국채시장은 국가 재정과 금융시장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그 역할을 수행했다"며 "시장 참여자와 정책 당국이 합심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