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오후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8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8명 추가돼 누적 9만1638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일 344명 이후 사흘 만에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최근 일주일(2월27일∼3월5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5명→355명→355명→344명→444명→424명→398명'을 기록, 이 기간 300명대가 4번, 400명대가 3번이다.

신규 확진자 398명 중 381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만 309명이 감염됐다. 서울 129명, 인천 12명, 경기 168명이다. 이 밖에 부산 20명, 대구 3명, 광주 5명, 세종 1명, 강원 4명, 충북 19명, 충남 8명, 전북 3명, 경북 4명, 경남 3명, 제주 2명 등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유입 사례는 17명이다. 이 중 4명이 국내 입국 과정 중 검역소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3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됐다.

검사결과 대기자는 6만3707명이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사람은 398명 늘어 총 8만2560명으로 완치율은 90.09%다. 사망자는 8명 추가돼 1627명(치명률 1.78%)으로 집계됐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135명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공개한다. 앞서 정부는 개인 활동 규제를 강화하는 한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희생을 집중해 온 집합금지는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