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안철수 “조속한 단일화”…오세훈 “바늘 허리에 실 꿰어서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4 14:11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놓고 초반 신경전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확정됐다. 향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가 예정돼 있는데, 벌써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안 후보의 경우 빠른 단일화를 촉구하고 있는데, 이제 막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의 경우 급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까지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안 후보의 경우 오 후보의 컨벤션 효과를 차단하고 선두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도다. 반면 조직, 정책 등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오 후보의 경우 서울시장 후보로 강점을 최대한 알릴 시간이 필요하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의 상식에 맞춰 조속한 대화와 단일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어 “단일화 경선 결과, 설령 제가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제 온 몸을 던져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제 선거처럼 뛰고 또 뛰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내가 이겨야 한다. 우리 당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 최종 후보가 돼도 과정에서의 문제로 본선에서 진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한 당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야권 전체가 이기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했다.

반면 오세훈 후보는 “마음이 급하다고 해서 바늘 허리에 실을 꿰서 바느질을 할 수가 있느냐”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뒤 기자들에게 “물론 단일화는 빨리 될수록 좋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오 후보는 “가장 중요한 건 지지층이 단일화된 후보로 이동하는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는 형태”라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단일화 후보의 ‘기호’와 관련해서도 “이번 선거는 보통 선거가 아니라 보궐선거다. 투표율이 통상의 선거보단 낮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조직의 힘, 당의 힘 이런 게 상대적으로 더 중요해진다”고 했다.

오 후보는 “실질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게 조직의 힘이 선거에 작용할 수밖에 없다. 그 점을 안 후보가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4번도 좋다는 건지, 입장을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했다. 안 후보와의 만남에 대해선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고 싶다”면서도 “오늘부터 당의 후보니까 긴밀하게 협의해서 만나는 게 도리”라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