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재테크] 성인되기 전 '목돈‘ 미리미리 모을 수 있는 방법은?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3-04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새 학기를 맞아 신규 금융 상품에 가입하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다. 미래를 대비해 장기적 관점에서 목돈 마련을 준비하는 것이다. 이 경우, 성인이 되기 전부터 합리적인 금융습관을 기르는데 유리하다. 단, 청소년 금융 상품도 위험도가 천차만별이다. 안전한 수익성을 추구하는 상품부터 고위험 고수익 상품까지 범위가 다양하다. 따라서 가입 전, 관련 정보를 충분히 숙지하는 편이 좋다,

만약 안전한 투자를 지양한다면 예·적금을 활용하는 게 가장 합리적이다. 이 상품은 원금보장이 되기 때문에 장기간 목돈을 모으는 용도로 적합하다. 0%대 금리가 일상화된 시대이지만 잘 찾아보면 5~6%대 고금리 상품도 많다. 특히 저축은행 적금 상품의 매력도가 높다.

페퍼저축은행의 '페퍼룰루 2030적금‘이 대표적이다. 이 상품은 5.0%(기본금리 3.5%, 우대금리 1,5%)의 고금리를 보장해준다. 우대금리는 이 은행 계좌에서 적금 계좌로 6회 이상 자동이체 하면 1.0%를 더해준다. 여기에 마케팅 서비스 안내를 동의하면 0.5%가 추가로 붙는다. 청소년도 쉽게 충족시킬 수 있는 조건이다. 기본금리 자체만 봐도 저축은행 상품 중 가장 높다.

은행권에선 어린이들에게 우대금리를 붙여주는 상품들이 활발히 출시되고 있다. KB국민은행의 어린이통장(예금)은 만 14세 미만에게 연 2.0%의 특별이율을 제공한다. 만 19세 미만이 가입할 수 있는 적금통장도 최고 연 2.9%의 최종이율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쏠플레이 적금-주사위 게임'은 게임 레벨에 따라 최고 연 1.70%의 이율을 보장한다.

'고수익 상품‘을 일찍부터 경험하고 싶다면 어린이 펀드를 주목할 만하다. 위험부담이 높지만 기대수익이 큰 주식형 펀드부터 기대 수익이 크지는 않지만 안정적인 채권형 펀드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수익률 자체도 매력적이다. 어린이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최근 3개월 기준 28.39%, 6개월 기준 30.41%이다.

이를 활용할 경우 절세 효과도 발생한다. 만 18세 미만 미성년 자녀 명의의 펀드 계좌에 납입한 금액은 10년마다 2000만원까지 세금 없이 증여할 수 있다. 어린이 펀드도 동일하다.

어린이 보험 가입자도 늘고 있는 추세다. KB손해보험의 어린이보험(만 15세 이하)에 가입하면 30살 때까지 넉넉하게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암·심장·뇌질환 등 특약에 가입하면 3대 중대질병과 다발성소아암, 개흉심장수술 등 소아 고액치료비 질환도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의 ‘다이렉트 어린이보험’은 100세까지 골절 등 비교적 작은 사고부터 고액의 질병·상해까지 보장한다. DB손해보험은 최소 50% 이상의 후유장해 때만 보장받을 수 있던 질병후유장해를 3% 이상 때부터 받을 수 있는 '아이러브건강보험'을 판매 중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