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이른바 '백신 여권 제도' 도입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오전 온라인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백신 여권제가) 유럽에서 아직 공식 채택된 것은 아니지만 도입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며 "국내서도 실무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어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주요 외신에 따르면 유럽위원회는 유럽인들이 곧 있을 여름휴가 동안 좀 더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도록 하는 '코로나19 디지털 백신 접종 여권' 제도화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다만 실제 백신 여권 시행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 없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에도 바이러스를 중화시킬 수 있는 중화항체 형성 여부는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접종 사실만으로 비감염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윤 반장은 "백신 접종을 하더라도 100% 면역이 다 되는 것은 아니다. 꼼꼼하게 검토해야 하는 부분이 남아있다"며 "실제로 언제쯤 제도화 될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나흘째인 지난 1일 하루 전국에서 1442명이 접종을 해 누적 접종자는 2만386명으로 집계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누적 접종자는 2만2191명, 화이자 백신은 895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들 31만여명이며, 접종률은 약 7.16%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하는 화이자 백신 접종률은 1.59%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