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재난지원금 최대 650만 지급"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3-02 09:26
"증세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4차 재난지원금으로 최대 650만원이 지원될 수 있다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버팀목 자금을 조금 더 상향하고 구간을 다양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1월 한 달간 영업이 금지됐던 업종에는 500만원, 영업금지에서 제한으로 전환된 업종은 400만원, 계속 영업 제한이던 업종에는 300만원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홍 정책위의장은 "매출이 20% 감소한 일반업종은 200만원, 그 외 업종은 100만원이 지급된다"고 부연했다. 이와 별도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50만원의 전기료 추가 지원도 이뤄진다. 홍 정책위의장은 "그것(전기료)까지 감안하면 최소 60~150만원 정도가 더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점상 지원과 관련해서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등록 노점상 4만명 정도에 대해 지원한다"며 "사회공동체 차원에서 가장 힘든 분에게 우선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경예산 15조원 가운데 9조9000억원은 국채발행으로 마련된다. 나머지 5조1000억원은 세계잉여금 2조6000억원, 한은 잉여금 80000억원, 기금 재원 1조7000억원 등으로 확보된다. 홍 정책위의장은 "현재 이번 추경에 관련해서 증세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