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이어 수소도 4대그룹 동맹 가속화... ‘현대차-SK 먼저’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3-01 17:02
국내 4대 그룹의 미래 사업 동맹이 가속화한다.

전기차에 이어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에도 손을 잡으며, 미래 사업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그 중심에 그룹의 수장들이 서며, 대규모 투자 등으로 국내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미래 사업 전환에 앞장서고 있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2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수소 부문에서도 힘을 모은다.

이를 시작으로 정의선 회장은 국내 수소경제 컨트롤 타워 수소경제위원회의 민간 위원으로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잇따라 단독 회동을 진행하며, 전기차 생태계 구축에 앞장 선 바 있다.

특히 정 회장이 수소 사업과 관련해 4대그룹 회장과 공식적인 회동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두 수장의 만남으로 업계에서는 국내 수소경제의 진일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국내 수소 경제 양축의 협력으로 큰 시너지가 전망되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트럭 ‘엑시언트’, 수소버스 ‘일렉시티’ 등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경험이 있다. 더불어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16일 포스코그룹과 함께 수소 사업 분야에서 다각도로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도 맺었다. 포스코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SK 역시 수소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말 투자 전문 지주사인 SK㈜가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 E&S 등 관계사의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한 게 대표적인 예다.

또한 SK㈜는 올해 첫 투자로 SK E&S와 함께 글로벌 선도 수소 기업인 미국 플러그파워에 총 16억 달러(약 1조8500억원)를 투입, 지분 약 10%를 확보하면서 플러그파워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연내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JV)도 설립할 예정이다.

SK는 자회사인 SK E&S를 중심으로 2023년부터 연간 3만t 규모의 액화 수소 생산설비를 건설, 수도권 지역에 액화 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에서 부생 수소를 공급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협력의 첫 단계로 양사의 수소 관련 제품을 서로 활용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며 “나아가 수소 사업 미래 비전의 공유를 통해 협력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