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자가 왜?" 에이젝스 윤영, 에이프릴 전멤버 이현주 저격...이나은과 럽스타 의혹?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2 00:01

[사진=윤영 인스타그램]


에이젝스 멤버 윤영이 왕따 의혹에 휘말린 에이프릴 멤버들에 대한 글을 올렸다가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에이프릴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불거지자 윤영은 자신의 SNS에 이현주를 지적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본인이 에이프릴이신가요? 가만있으면 반은 갑니다. 당사자세요? 뭔데 팩트 체크를 하세요? 누가 물어봤나요? 당사자 아니면 듣기 싫으니까 혼자 팩트체크니 뭐니 하지 말고 가만 좀 있으세요(ss***)" "숙소 생활 같이하셨나요. 너무 하시네요(ri***)" "에이프릴 멤버들은 당신한테 객관적으로 말했을까?(ls***)" "그냥 욕먹기 전에 인스타 스토리 지우는 게 나을 듯(ar***)" "당사자도 아니고 그분들과 24시간 같이 숙소생활하셨던 것도 아니면 괜한 2차 가해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세요(ga***)" 등 지적하는 댓글을 달았다. 

1일 DSP 소속 그룹 에이젝스 멤버인 윤영은 SNS에 "현주 속상했겠죠. 자기 뜻대로 안 되고 힘드니까요. 근데 얘들 맘은 더 찢어졌다"고 에이프릴 왕따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윤영은 "현주야 미안한데 할 말은 하자. 너 때문에 우리 애들 너무 불쌍하다. 갑자기 잠수를 타서 연습도 못하고, 스케줄에 비상이 걸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편한 거만 하려고 하고, 어떻게 그럽니까. 솔로가 아닌 팀인데···"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주가 비주얼인 건 누가 봐도 그렇다. 근데 잘 못 따라가겠으면 남들보다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있었어야 됐는데, 그런 건 찾아보기 힘들었다. 애들은 그룹 지키려고 진짜 애썼다. 현주야. 너는 너만을 빛내주길 원했지만 애들은 그룹과 팬들이 우선이었다. 어렸던지라 티를 안 낼 수 없는 서로였겠지만, 귀 막고 입 닫고 있는데 왕따라니. 괴롭힘? 단순히 물타기로 상처 받는 일은 그만하라"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현주 지인이 언급했던 전 멤버 전소민에 대해 윤영은 "어릴 때부터 꾀 한번 안 부리고 열심히 해온 동생이다. 에이프릴 리더로 살면서 입술 깨물며 눈물 참으면서 동생들 이끌고 안무 연습하던 친구다. 열심히 한 게 그렇게 죄냐. 어렵게 여기까지 왔는데 그렇게 애들 잘되는 게 보기 싫었던 걸까?"라고 적었다. 

특히 윤영은 "어떤 마음이든 현주 너의 앞날을 응원한다. 이제 그 누구도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한편, 윤영은 과거 이나은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과거 윤영은 세로드립을 통해 이나은에 대해 "내거예요"라는 글을 남겼고, 지난해에는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까지 발견돼 럽스타 의혹까지 불거졌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