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4차 재난지원금 20조원…대상 200만명 확대“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2-28 17:25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고위당정협의회에서 추경 및 재난지원금에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사진=연합]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원을 위한 추경예산안을 금주 내로 마련한다. 총 규모는 20조원에 달하며 지급대상에 200만 명이 신규 추가된다. 기존에 지원받던 대상자들의 금액도 늘어난다.

당정청은 28일 오후 국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의회에서 이같이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번 추경은) 한 마디로 이낙연표 추경“이라며 ”정부는 신속하고 넓고 두터운 지원이 필요하다는 당의 요구를 수용해 20조원 수준의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집합금지 또는 제한업종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대폭 확대했다"며 "신규 추가되는 인원이 200만명 규모에 이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번 추경안에는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집합금지·제한 업종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소기업도 포함됐다. 신규 창업자도 지원대상이다. 일반업종의 매출한도도 상향됐다. 자영업자의 경우 전기요금을 감면토록 했다, 특고·프리랜서·법인택시기사·돌봄서비스 종사자·노점상·저소득층 대학생 등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당정청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추경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오늘 당정청이 확정할 추경안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3월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추경안이 통과되는 대로 신속한 집행에 만반의 준비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해외 백신구매, 백신접종 인프라 등 코로나 백신 전국민 무상접종 예산도 포함된다”며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3월 말부터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심사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