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봉 중기옴부즈만 "규제·애로해소와 기업 고충해결에 앞장"

김선국 기자입력 : 2021-02-26 18:42
정세균 국무총리, 박주봉 제5대 중기옴부즈만 위촉

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사진=중소벤처기업부]

규제·애로해소와 기업 고충해결에 헌신한 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이 연임에 성공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제5대 중소기업 옴부즈만에 제4대 박주봉 중기옴부즈만을 위촉됐다고 밝혔다. 

중기 옴부즈만은 중소기업기본법 제22조에 따라 중기부장관의 추천과 규제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무총리가 위촉하는 차관급의 개인이자 기관이다. 임기는 3년이며 1회 연임이 가능하다. 주요 직무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중소기업 관련 금융기관 등에 중소·중견기업 관련 불합리한 규제발굴·개선과 애로 해소, 적극 행정 면책 건의, 기업민원인 보호, 이행점검 등의 규제개선 업무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제4대 중기옴부즈만에 위촉된 박주봉 옴부즈만은 재임 시절 약 380회의 기업소통을 바탕으로 불합리한 규제 애로 3308건의 제도개선을 이끌어냈다. 이는 역대 정부 대비 가장 높은 성과다. 특히 2019년에는 ‘참! 좋은 중소기업상’을 ‘대한민국 중소기업 규제혁신 대상’으로 확대하고 규제혁신을 상징하는 ‘망치상’을 신설해 공무원의 적극적인 규제개선을 독려하는 등 규제개혁 저변확대에 앞장서 왔다. 망치상은 미국 빌클린턴 행정부의 `해머상(Hammer Award)`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공무원의 적극행정을 통한 규제혁신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한 상이다. 

또 옴부즈만의 고유 법적 권한인 적극행정 면책건의권을 최초로 실행해 적극행정을 했음에도 억울하게 징계를 받은 공무원들을 구제하며 적극적인 행정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평가다.

박주봉 옴부즈만은 "재임 시절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규제개혁과 저변확대, 중소기업 옴부즈만의 인지도 개선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자생력과 활력 강화를 위해 규제·애로 고충을 적극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